2020.09.16 (수)

  • 흐림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25.4℃
  • 서울 22.7℃
  • 대전 22.0℃
  • 대구 20.3℃
  • 흐림울산 20.3℃
  • 흐림광주 21.7℃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2.1℃
  • 제주 22.1℃
  • 흐림강화 21.3℃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0.1℃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1.4℃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연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안방극장 사로잡은 ‘한다다’ 속 순간들

URL복사

(뉴미디어뉴스) ‘한 번 다녀왔습니다’(이하 ‘한다다’)가 매주 주말 저녁 안방극장을 수채화처럼 물들이고 있다.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시청률 33.3%를 기록, 3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것은 물론 분당 최고 시청률은 33.9%까지 치솟으며 ‘한다다’를 향한 시청자들의 사랑을 입증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한다다’는 TV드라마 부분 화제성 순위 2위(굿데이터코퍼레이션 화제성 지수 기준)에 6주 연속 이름을 올리는 등 유의미한 기록을 경신, 식지 않는 뜨거운 관심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매주 주말 저녁 안방극장을 따뜻하게 물들이고 있는 ‘한다다’ 속 순간들을 꼽아봤다.

● “내가 나를 좋아하게 해주는 그런 사람이야” 이상이를 향한 이초희의 진심!

날이 갈수록 짙어지는 송다희(이초희 분)와 윤재석(이상이 분)의 연애는 보는 이들의 메말랐던 사랑의 감정을 일깨우고 있다. 앞서 방송에서는 송다희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는 지원(SF9 찬희 분)과 그를 목격한 윤재석의 아슬아슬한 삼자대면이 그려졌다. 송다희는 갑작스러운 지원의 고백을 단칼에 거절, “그 사람은 나를 변화시켜.. 내가 나를 좋아하게 해주는 그런 사람이야”라며 윤재석을 향한 보다 솔직한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이때 배우들의 자연스러운 연기가 몰입감을 배가, 일상의 모습들을 담백하게 포착해낸 연출 역시 시청자들을 흠뻑 빠져들게 만들며 최고 시청률 33.9%를 기록하기도 했다.

● 이민정, “천천히, 제대로, 너를 다시 알아가볼래” 이상엽과 비밀연애 시작!

오롯이 서로를 마주하게 된 송나희(이민정 분)와 윤규진(이상엽 분)의 모습 또한 극을 풍성하게 채우며 공감도를 더했다. 이혼 후 서로를 향한 감정이 사랑임을 깨닫게 된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진 것. 윤규진은 자신의 의료사고 누명을 벗게 해준 것이 송나희라는 것을 알고 주체할 수 없는 감정에 휩싸였고, 송나희는 급박한 상황 속에서도 자신을 걱정하는 그의 태도에 심장이 ‘쿵’하고 내려앉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진심을 전했고, 송나희는 “나랑 연애하자 윤규진, 천천히, 제대로, 너를 다시 알아가볼래” 비밀연애의 시작을 알렸다. 극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때로는 몽글몽글한 설렘을 피어내는 두 사람의 여운이 담긴 대화는 한층 리얼함을 가중시켰다.

● 천호진, “우리 영숙이가 살아 있을 수도 있단 말입니까?” 눈물짓게 만드는 애틋한 가족애

어린 시절 잃어버린 동생이 살아있을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얻은 송영달(천호진 분)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물들였다. 지난 회에서는 동생 송영숙이 식모살이를 했던 집의 어르신에게서 그간의 이야기를 전부 듣고 충격에 빠진 송영달의 모습이 그려졌다. 주체할 수 없는 감정에 멱살을 잡고 눈물을 흘리다가도 “우리 영숙이가 살아 있을 수도 있단 말입니까?”라고 물으며 한 줄기의 희망을 찾는 그의 애틋한 가족애가 느껴지는 순간들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물들이며 ‘남매 상봉’이 성큼 다가왔음을 예감케 했다.

이처럼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탄탄한 스토리와 섬세한 연출, 살아 숨 쉬는 인물들을 만들어내고 있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