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6 (일)

  • 흐림동두천 17.7℃
  • 흐림강릉 17.8℃
  • 흐림서울 20.4℃
  • 흐림대전 20.0℃
  • 박무대구 18.4℃
  • 흐림울산 19.2℃
  • 흐림광주 19.3℃
  • 흐림부산 19.9℃
  • 흐림고창 19.4℃
  • 제주 20.9℃
  • 흐림강화 18.0℃
  • 흐림보은 17.5℃
  • 흐림금산 18.7℃
  • 흐림강진군 19.0℃
  • 흐림경주시 18.8℃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연예

걸어서 세계속으로, “대자연을 품은 베트남, 라오스, 태국”

URL복사

(뉴미디어뉴스) 오는 18일 방송되는 "걸어서 세계속으로"는 거대한 대자연이 살아 숨 쉬는 베트남, 라오스, 태국의 모습을 소개한다. 베트남은 다양한 폭포가 있는 물의 나라라고도 불리는 만큼 환상적인 자연 환경을 만끽할 수 있다.

냐짱은 연중 300일 이상 쾌청한 날씨로 많은 이들의 휴양지로 꼽힌다. 이곳의 사일런트 아일랜드에서는 이색적인 베트남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베트남어로 하얀 집이라는 냐짱답게 하얀 해변을 두르고 있는 푸른 바다 풍경을 즐긴다.

달랏은 해발 약 1,500m에 위치한 베트남의 고산도시다. 이곳에서는 코끼리처럼 크고 강하다는 코끼리 폭포를 감상할 수 있다. 달랏의 나이아가라 폭포라고 불리는 코끼리 폭포 앞에서 베트남의 건강하고 힘찬 물의 기운을 만난다.

라오스는 크메르 제국의 고대 문명을 품은 역사 유적이 곳곳에 있는 나라다.

라오스 방비엥에는 물이 깊지 않고 유속이 느려 레포츠를 즐기기 좋은 쏭강이 있다. 석회암 봉우리가 이어진 카르스트 지형을 따라 카약에 몸을 싣고 방비엥의 한적한 자연을 누벼본다.

라오스 남부 팍세에는 라오스에서 꼭 봐야 할 유적이라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왓 푸 사원이 있다. 천 년이 넘는 세월동안 크메르 제국의 흥방성쇠를 간직한 사원으로 간다.

태국 북부 골든트라이앵글 메콩강 근처에는 코끼리 캠프가 있다.
이곳에서는 숲속을 자유롭게 누비는 코끼리를 따라 산책한다. 코끼리의 배설물에서 나온 특별한 원두로 즐기는 블랙 아이보리 커피까지. 코끼리와 함께 태국의 정취를 느껴본다.

치앙라이 시내 중심의 황금시계탑은 치앙라이의 랜드마크다. 매일 저녁 7시, 8시, 9시마다 10분간 화려한 불빛 쇼가 진행되는 이곳에서 태국의 화려한 밤 풍경을 만난다.

오는 7월 18일 토요일 오전 9시 40분. "걸어서 세계속으로"를 통해 베트남, 라오스, 태국으로 떠나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