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1.3℃
  • 연무서울 18.1℃
  • 박무대전 15.1℃
  • 맑음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20.0℃
  • 구름조금광주 20.1℃
  • 맑음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18.4℃
  • 맑음제주 22.6℃
  • 맑음강화 18.5℃
  • 흐림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6.6℃
  • 맑음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21.3℃
  • 맑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기업

DHL “한국 무역 전망, 하락세 지속”

항공 무역은 DHL Global Trade Barometer 지수 3포인트 하락해 40포인트 예상
해상 무역을 통한 산업 원자재, 개인 및 가정용품, 온도 및 기후 제어 제품 수입이 한국 무역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
DHL Global Trade Barometer, 대다수 국가의 지수 하락과 함께 글로벌 무역의 완만한 하강 국면 전망

(뉴미디어뉴스) 세계적 물류 회사인 DHL이 발표한 DHL Global Trade Barometer 데이터에 따르면, 항공 무역 지수가 3포인트 하락하며 한국의 무역이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해상 무역이 향후 3개월 동안 한국의 무역 전망을 뒷받침할 것으로 관측됐다.

글로벌 무역 발전의 초기 지표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하는 DHL Global Trade Barometer는 한국의 무역 전망이 성장을 나타내는 기준점인 50포인트 아래로 떨어져 45포인트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했다.

항공 수입량은 온도 및 기후 제어 제품과 기본 원자재의 국내 수요를 바탕으로 유지되겠지만 항공 수출은 산업 전반에 걸쳐 부진할 것이란 예측이다. 반면 해상 운송 전망은 훨씬 긍정적이다. 온도 및 기후 제어 제품의 수입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산업 원자재와 개인용품 및 가정용품의 수입이 완만하게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었기 때문이다.

송석표 DHL글로벌포워딩코리아 대표이사는 “이번 분기 지수는 현재의 무역 정세와 한국의 GDP 성장률 전망이 1.9%로 하락한 점을 고려했을 때 특별히 놀랄 만한 결과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반도체, 자동차 제조와 같은 일부 산업에서의 부진은 가정용품과 원자재 무역 전망의 강한 상승세로 상쇄되어 왔다. 이와 같은 상승세는 고용을 창출하고 복지를 확장하며 인공지능, 5G 네트워크, 바이오헬스 등의 R&D에 투자하고 내수를 최대 8%까지 늘리고자 도입된 정부의 최신 재정 정책을 반영한다. 또한 한국은 아시아에서 네 번째로 큰 경제로 정부는 새로운 성장 요인을 개발하기보다는 아세안 국가들과의 경제적 유대를 강화하기 위해 새롭게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