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5 (금)

  • 맑음동두천 30.2℃
  • 구름많음강릉 28.0℃
  • 맑음서울 30.4℃
  • 구름조금대전 29.9℃
  • 구름많음대구 29.2℃
  • 연무울산 27.0℃
  • 맑음광주 28.7℃
  • 박무부산 25.8℃
  • 맑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24.3℃
  • 맑음강화 27.6℃
  • 구름많음보은 29.3℃
  • 구름조금금산 28.9℃
  • 흐림강진군 28.6℃
  • 구름많음경주시 30.1℃
  • 구름많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연예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기적 찾아올까? “운명 바꾸겠다”

(뉴미디어뉴스)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에게 과연 기적이 올까?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이 마지막 이야기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이연서(신혜선 분)와 천사 단(김명수 분)을 둘러싼 비극적 운명, 눈물 나도록 슬픈 사랑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태우며 꽃길 응원을 이끌어내고 있다.

지난 7월 4일 방송된 ‘단, 하나의 사랑’ 27~28회에서는 서로를 살리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치는 이연서와 단의 모습이 그려졌다. 운명을 바꿀 수 있는 방법이 목숨을 바치는 희생이라면, 그것을 기꺼이 내어주겠다는 이연서와 단. 사랑하는 이를 살리기 위한 그들의 선택이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터뜨렸다.

이날 이연서와 단은 하루를 영원처럼 보내자고 하며 결혼을 약속했다. 단에게는 소멸의 시간이 찾아오고 있는 상황. 이들이 함께 있을 수 있는 시간은 한정되어 있었다. 단은 “끝이 있어 하루하루가 얼마나 빛나는지 모른다. 영원하지 않으니까 영원에 맹세하고 싶은 것”이라고 말하며, 이연서와 함께 있는 시간을 소중하게 이어갔다.

이연서는 단의 소멸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나갔다. 그러던 중 지강우(이동건 분)로부터 그 방법을 듣게 됐다. 목숨을 바친 사랑만이 천사가 인간이 될 수 있는 방법이라는 것. 여기에 대천사 후(김인권 분)의 말은 충격을 더했다. 단이 자신을 살리는 바람에 소멸의 벌을 받았다는 것이었다. 정해진 끝을 바꿀 수 없다는 후의 말에, 이연서는 자신이 그 끝을 바꾸겠다고 선언했다.

단 역시 악인에게 죽임을 당할 이연서의 운명을 바꿀 생각이었다. 이연서를 해치려 하는 금루나(길은혜 분)를 차단하는 것이 먼저였다. 단은 금루나를 찾아가 마지막 기회이자 경고를 했다. 또 허튼 짓을 하면 당신을 죽일지도 모른다고. 단은 인간 생사에 관여해선 안 되는 천사의 금기를 깰 생각이었다. 악인 금루나를 처단해 소멸의 운명을 앞당기려는 것.

자신의 모든 것을 건 희생을 각오한 채, 이연서와 단은 눈부신 결혼식을 올렸다. 환하게 웃는 이들의 모습과 함께, “우리는 서로의 시작이었고, 마지막일 것입니다. 우리는 서로를 구했고, 구해줬습니다. 우리는 운명을 믿습니다. 아니 믿지 않습니다. 우리는 우리를 믿습니다”라고 다짐하는 이들의 결혼 서약서는 가슴 뭉클함을 선사했다.

행복의 시간을 보낸 후, 이연서와 단은 각자의 선택을 실행하기 위해 떠났다. “내가 살리고 싶은 사람을 위해 누군가를 죽여야 한다면, 기꺼이 그 죄를 짓겠다”는 단의 차가운 표정과, “가져가요. 뭐든지. 기쁘게 줄 수 있어. 그 사람을 살릴 수만 있다면”이라고 말하는 이연서의 각오는 마지막을 장식, 과연 이들의 사랑이 어떤 결과를 불러오게 될지 관심을 집중시켰다.

서로가 서로를 살리기 위해 희생을 선택했다. 운명을 바꾸겠다고 각오한 이들의 선택은 과연 기적을 불러올 수 있을까. 서로에게 천사가 되어주고 싶은 이연서와 단의 사랑은 어떤 마지막을 맞이하게 될까. 시청자는 애타는 마음으로 ‘단, 하나의 사랑’ 다음 방송을 기다리게 됐다. KBS 2TV '단, 하나의 사랑'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