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1 (수)

  • 흐림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32.2℃
  • 천둥번개서울 24.0℃
  • 흐림대전 30.0℃
  • 맑음대구 31.6℃
  • 구름조금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조금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30.0℃
  • 구름조금제주 30.2℃
  • 흐림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30.4℃
  • 구름많음금산 29.3℃
  • 구름많음강진군 29.3℃
  • 구름조금경주시 32.8℃
  • 구름조금거제 28.4℃
기상청 제공

문화산책

아작 작가, 3.1운동 100주년 인화전 ‘그리고,100’ 기획전시 참여

시우소셜미디어 기획 참여… 첫 번째 전시 마포아트센터에서 8월 3일(토) 오후 4시 오프닝 시작

(뉴미디어뉴스)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아작 작가(본명: 이미영)가 의미 있고 뜻깊은 전시에 참여하게 되었다. 바로 3.1운동 상해임시정부 100주년 기념 순국선열 인화전 이다. 10명의 화가들이 100호 이상의 작품으로 총 20여 점의 인물화를 준비하였고 이는 독립투사들의 뜻을 기리고 숭고한 희생을 회화로 표현한다.

또한 의미 있는 공연예술과 연주가 함께 한다. 일제강점기에 목숨을 잃은 독립운동가들의 초상이 서울을 시작으로 4개 도시에서 순회 전시를 준비 중이다. 그 첫 번째 전시로 마포아트센터에서 8월 3일(토) 오후 4시에 오프닝을 시작한다.

“18살이었을 거예요. 얼마나 두려웠을까요. 봄을 너무도 기다렸을 거예요” 아작 작가는 이번 작품을 이렇게 짧게 설명했다.

출품작 와 2점을 선보인다. 유관순과, 임신한 몸으로 싸웠던 안경신을 모토로 하고 있지만 그 시대 모든 소녀들과 여인들을 기리며 작품을 했다. 설레는 마음으로 봄꽃 아래에서 행복한 상상을 하는 어린 소녀들 원했든 원치 않았든 다가올 미래를 예감하는 슬픈 눈빛들 사명을 완수해야 하는 자아와 봄을 기다리는 자아를 한 프레임에 함께 담는 아작 작가만의 초현실의 연결을 시도한다. 그녀만의 독특한 눈빛과 세필로 시대의 아픔을 표현했다.

이미 온·오프 상에서 많은 팬들에게 사랑을 받는 아작 작가는 ‘아사모’라는 예술 후원인들의 모임이 만들어져 있다. 이번 전시에서 대작을 그린 것도 아사모의 도움이 크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의미 있는 전시에 언제든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기획팀으로 참여한 시우소셜미디어 김희영 대표는 “그저 해야 할 일을 했습니다. 모두가 그런 마음일 것이다. 다시 100년이 지나도 이 기록은 그분들의 희생을 기억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영 대표는 10여 년 전에도 일제강점기 사할린에 ‘이중징용’을 당했던 원혼들을 위로하기 위해 ‘아직 우리에겐 해방이 오지 않았다’란 다큐 제작과 사할린 현지에 위령제를 기획하고 실행한 바 있다.

전시의 방향은 현대미술이라는 시대적인 감성을 반영하여 순국선열의 값진 희생정신과 민족의 얼을 보존한다는 시각에 중점을 두고 구상 또는 반구상으로 평면. 입체. 영상 등 작가에게 자율성을 부여했다. 이번 전시는 구광모. 노재순. 박승원. 아작. 오형숙, 유진숙. 이익태. 정의철. 최우. 탁노 등 총 10명의 작가들이 20여 점 이상을 전시한다.

시우소셜미디어는 100년이 지난 지금도 그분들의 눈빛과 외침은 가슴속에 또렷하게 남아 있다. 3.1운동 100주기를 맞이하는 역사적 의의와 반인륜적 박해로부터 저항하며 독립하려 한 정신을 전달하기 위한 작가들의 투혼, 많은 이들의 응원과 참여로 의미 있는 전시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